뉴스 > 방송
'파수꾼' 김영광, 시청자 마음 '들었다 놨다'하는 美친 열연
기사입력 : 2017.06.06 오전 9:53
'파수꾼' 김영광, 시청자 마음 '들었다 놨다'하는 美친 열연 / 사진: MBC '파수꾼' 방송 캡처

'파수꾼' 김영광, 시청자 마음 '들었다 놨다'하는 美친 열연 / 사진: MBC '파수꾼' 방송 캡처


'파수꾼' 김영광의 연기가 빛을 발하고 있다.


지난 5일 방송된 MBC 월화드라마 '파수꾼'(극본 김수은, 연출 손형석, 박승우)에서는 도한(김영광)이 파수꾼 팀을 위기에 빠트렸다 구해주는 모습이 그려졌다. 광호(김상호)를 밀어내고 승로(최무성)의 곁으로 한 발 더 다가서며 복수를 진행하던 도한이 빠른 계획 실행을 위해 위험한 수를 두게 되었다.


또한, 대장의 지시에 따라 15년 전 성폭행 범죄를 저지르고도 풀려난 택시기사 이장수(권재원)를 추적하게 된 파수꾼 팀과 조수지(이시영)를 잡기 위해 꾸려진 검경 합동 수사본부가 맞붙으며 일촉즉발의 상황을 연출했다. 하지만 이 모든 것의 뒤에는 도한이 있었다.


설계자로서 단 한 번도 정체를 드러내지 않았던 도한은 계획을 위해 파수꾼 팀을 함정에 빠트린 만큼 자신의 위치는 조금 노출하면서도 끝까지 앞으로 나서지 않는 모습으로 미스터리함을 자아냈다. 함정에는 빠트렸지만, 혹시 모를 상황에 대비해 미리 이복형제인 관우(신동욱)에게 부탁을 해두는 치밀한 설계자의 면모를 보였다.


김영광은 스스로 함정을 파 놓고도 걱정되는 듯 남몰래 초조함을 느끼는 도한의 미묘한 심리를 섬세하게 그려내며 극의 몰입도를 높였다. 특히 그는 외줄 타기를 하는 사람처럼 아슬아슬하게 정체를 숨기고 있는 캐릭터에 맞춰 표정, 행동, 목소리 등 상황에 따라 조금씩 변화를 준 연기를 선보이며 시청자들에게 또 하나의 재미를 선사하고 있다.


한편 김영광을 비롯한 배우들의 호연과 영화 같은 연출, 짜임새 있는 극본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는 MBC 월화특별기획 '파수꾼'은 대한민국 현주소를 적나라하게 보여주는 사건들 속 파수꾼들의 활약을 담은 액션 스릴러물로, 매주 월, 화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글 하나영 기자 / hana0@choun.com


Copyright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제 및 재배포 금지


키워드 파수꾼 , 김영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