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방송
'기름진멜로' 이준호, 주방 활극+로맨스 탄력…'막강 존재감 발산'
기사입력 : 2018.06.10 오전 10:00
기름진멜로 이준호 활약 / 사진: SM C&C 제공

기름진멜로 이준호 활약 / 사진: SM C&C 제공


'기름진멜로' 이준호가 매회 남다른 존재감을 발휘하고 있다. 주방 활극과 로맨스가 동시에 탄력을 받으며, 극의 재미가 수직 상승하고 있는 것.


특히 이준호(서풍 역)는 두 가지 재미 포인트에서 고른 활약을 펼치며 압도적인 존재감을 뽐내는 중이다. 호텔 셰프로 승승장구하던 그는 동네 중식당의 주방장으로 전락했고, 초반에는 깡패 요리사들과 사사건건 부딪혔다.


극 중 이준호가 맡은 서풍은 복수에 대한 생각으로 가득 차 '헝그리웍' 식구들을 세심하게 살피지 못했지만, 회를 거듭할 수록 주변 사람을 챙기고 장혁(두칠성 역)과 우정도 쌓으며 한층 성숙해진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든든한 '내 사람'이 생긴 서풍은 10년의 피, 땀이 담긴 레시피 노트까지 되찾으면서 본격적인 '주방 활극'을 예고했다. '헝그리웍'과 자이언트 호텔의 '화룡점정'은 똑같은 새우 요리를 여름 페스티벌 메뉴로 선정해 정면 승부를 앞두고 있는 상황이다. 한 손에 깁스를 한 상태에서도 요리 개발에 몰두하는 모습에서 그의 강한 집념이 느껴져 기대를 더한다.


또한, 정려원(단새우 역)과의 로맨스를 고대하는 목소리도 높아지고 있다. 단새우가 뒤늦에 이혼 사실을 고백하자 서풍은 "그걸 왜 지금 말하냐고"라고 외치며 행복해하는 모습을 보인다. 두칠성의 짝사랑을 알고나서 서풍은 한발 물러섰지만, 이번엔 단새우가 다가온다.


앞서 함께 반죽을 연구하던 정려원은 기습적으로 볼 뽀뽀를 했고, 이에 놀란 이준호는 토끼눈이 되는 등 알콩달콩한 무드를 연출했다. 이에 두 사람이 그려갈 로맨스에도 관심이 모아지는 상황이다.


한편 이준호의 활약으로 재미를 더하는 SBS '기름진멜로'는 달궈진 웍 안의 펄펄 끓는 기름보다 더 뜨거운 세 남녀의 진한 연애담으로 침샘까지 깊이 자극하는 로코믹 주방 활극이다. 매주 월, 화 밤 10시 방송.


글 더스타 하나영 기자 / hana0@chosun.com


Copyright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제 및 재배포 금지


키워드 기름진멜로 , 이준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