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방송
이휘재 해명, "비매너 논란? 성동일과 상황극처럼"…시청자들의 오해?
기사입력 : 2018.05.10 오전 10:44
이휘재 해명 / 사진 : MBC '라디오스타' 캡처

이휘재 해명 / 사진 : MBC '라디오스타' 캡처


이휘재 해명이 화제다.


지난 9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는 '1+1: 너나 잘하세요' 특집으로 이휘재, 김인석, 김준호, 변기수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특히 이휘재는 이날 방송에서 지난 2016년 열린 'SBS 연기대상'에서 있었던 '시상식 비매너 논란'에 대해 해명했다.


이휘재는 "제가 욕심이 과했다"면서 "동일이 형과 친하다 보니 상황극처럼 받아준 것이었다. 몇 달 후에 동일이 형과 둘이 따로 만나서 웃으며 풀었다. 진행자로서 끊어야 할 때랑 더 해도 될 때의 판단을 잘못한 것 같다"고 반성했다.


그러면서도 이휘재는 "많은 분이 성동일 선배가 정색한 것으로 보셨다. 그때 좀 세게 왔다"며 당시 상황이 시청자의 오해라는 뉘앙스를 담은 해명으로 아쉬움을 남겼다.


한편, 이휘재는 MC로 참석한 SBS '2016 SAF 연기대상'에서 카메라에 잡힌 패딩 점퍼를 입은 성동일에게 "옆에 계신 분은 PD맞죠? 형님은 배우시죠?"라며 무안을 줘 논란을 빚었다.


논란 이후 이휘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제 과오이고, 불찰이니 입이 몇 개라도 드릴 말씀이 없다. 저의 욕심이 과했던 것 같다. 성동일 형님께는 이미 사과의 말씀을 전했다"며 심경을 전한 바 있다.


글 더스타 / thestar@chosun.com


Copyright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제 및 재배포 금지


키워드 이휘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