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9억의 여자' 오나라 "좋은 작품과 희주 덕분에 촬영 동안 행복했어요"
기사입력 : 2020.01.23 오전 9:41
'99억의 여자' 오나라 종영 소감 / 사진: KBS 제공

'99억의 여자' 오나라 종영 소감 / 사진: KBS 제공


'99억의 여자' 오나라가 종영을 앞두고 애정 어린 소감을 밝혔다.


23일 후시엔터테인먼트 측은 오늘 종영을 앞둔 KBS 2TV 수목드라마 '99억의 여자'(극본 한지훈, 연출 김영조)의 흥행을 이끈 오나라의 종영 소감을 공개했다.


'99억의 여자'는 우연히 현찰 99억을 움켜쥔 여자가 세상과 맞서 싸우는 이야기로, 오나라는 아름답고, 부유하고, 늘 자신감으로 똘똘 뭉친 윤희주 역을 맡아 그 동안 보여주지 않았던 당당하고 모든 것을 다 갖춘 워너비 여성을 연기하며 극의 활력은 물론, 사건의 진실과 파헤치는 과정을 열연해 많은 시청자들에게 호평을 들었다.


특히, 오나라는 배우 조여정과 이지훈 등 주요 배우들과의 완벽한 케미를 선보이며 '워맨스', '부부케미', '비즈니스 케미' 등을 선보이며 시청률과 화제성을 견인했음은 물론, 몰입도 높은 연기력까지 인정받았다.


오나라는 "'99억의 여자'와 윤희주를 사랑해주시고 응원해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하다는 말씀을 먼저 드리고 싶어요”라며 "고생 많으셨던 감독님, 작가님을 비롯해 현장에서 고생하신 스태프 분들, 보이지 않는 곳에서도 작품을 위해 힘써주시고 고생하신 모든 분들, 함께 연기해서 행복했던 훌륭한 모든 배우 분들에게도 진심으로 감사하다는 말씀을 꼭 드리고 싶어요"라며 작품을 위해 힘쓴 모든 이들과 배우들에게 감사하는 마음을 드러냈다.


또한, "좋은 작품과 희주 덕분에 촬영하는 시간 동안 너무 행복했어요. 행복한 시간을 보낸 만큼 시청자 분들도 행복한 시간이 되었기를 바랄게요"라며 작품을 향한 남다른 애정을 전한 뒤 "개인적으로 소중한 시간을 보냈어요. 앞으로도 이 마음 잊지 않고 더욱 멋진 연기 보여드릴 수 있게 노력할 테니 많은 응원 부탁 드려요"라는 말로 애정 어린 종영 소감을 마무리 지었다.


한편 KBS 2TV 수목드라마 '99억의 여자'는 오늘(23일) 밤 10시에 최종회가 방송된다. 오나라는 류승룡과 함께 촬영한 영화 '입술은 안돼요'(가제) 개봉을 앞두고 있으며, 진선규와 영화 '카운트' 촬영을 앞두고 있다.


글 하나영 기자 / hana0@chosun.com


픽콘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제 및 재배포 금지


키워드 99억의여자 , 오나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