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방송
추자현 우효광 먹덧대첩…우효광 "좋은 아빠 되기 어려워"
기사입력 : 2018.01.16 오전 9:39
추자현 우효광 / 사진: SBS '동상이몽2' 방송 캡처

추자현 우효광 / 사진: SBS '동상이몽2' 방송 캡처


추자현 우효광 커플이 먹덧 전쟁을 시작했다.


15일 방송된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이하 동상이몽2)에서는 추자현 우효광 커플의 북경 먹덧 대첩이 방송됐다.


임신한 추자현은 남편 우효광에게 "샤오룽바오가 먹고 싶다"고 말했다. 입덧으로 거의 밥을 먹지 못한 추자현은 "샤오룽바오랑 두유, 훈둔도 먹고 싶다"며 우효광에서 음식을 사오라고 부추겼다.


이에 우효광은 북경에서 유명한 샤오룽바오 가게를 찾아 추자현이 먹고 싶어하는 음식을 직접 사왔다. 추자현은 연신 샤오룽바오를 먹으면서 시청자들의 침샘을 자극했다. 추자현은 "중국에서 드라마 촬영할 때 매일 아침 샤오룽바오를 먹었다. 한국에 있을 때 이게 정말 먹고 싶었다"고 밝혔다.


우효광은 식탐에 빠진 추자현의 모습에 놀라는 모습을 보였다. 우효광이 만두봉지를 만지자 "그거 내거다"라며 우효광을 당황시켰다.


만두를 다 먹고 난 추자현은 "딸기가 먹고 싶다"고 말했다. 우효광은 추자현의 딸기 심부름을 거절하지 못하고 다시 밖으로 나가 딸기를 한아름 사왔다. 소파에 앉아 다정하게 과일을 나눠먹은것도 잠시, 우효광은 식탁 정리를 하라는 추자현의 말에 자리에서 일어났다.


우효광은 "좋은 아빠 되기 어려워"라며 한숨을 쉬어 보는 이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글 더스타 장은경 기자 / eunkyung@chosun.com


Copyright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제 및 재배포 금지


키워드 우효광 , 추자현 , 동상이몽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