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방송
'파수꾼' 김영광, 이색 종영소감 눈길 "시청해주셔서 감사합니다"
기사입력 : 2017.07.11 오후 2:38
사진 : 김영광 '파수꾼' 종영소감 캡쳐

사진 : 김영광 '파수꾼' 종영소감 캡쳐


'파수꾼' 김영광이 이색 종영소감으로 눈길을 끈다.

드라마 [파수꾼] 속 대장 장도한 역으로 겉과 속이 다른 야누스적 열연으로 시청자들의 호평을 받은 그가 종영을 앞두고 ‘V앱’을 통해 파수꾼식 감사 인사를 전한 것.

김영광은 “개인적으로는 내용을 더 길게 만들어서 계속했으면 좋겠는데, 빨리 끝나는 것 같아 너무 아쉽다. 그래도 이번 작품을 하면서 좋은 분들과 함께해서 더 좋은 작품이 나왔던 것 같다.”며 종영에 대한 아쉬움을 전했다.

그는 어려운 장도한 캐릭터를 잘 해냈다는 현장 관계자의 말에 부끄러운 듯 웃으며 “이번 드라마를 하는 내내 많은 칭찬을 들었다. 혼자 생각했으면 절대 그렇게 안 됐을 건데, 선배님들과 감독님께서 조언을 많이 해주셔서 내가 좀 더 장도한에 가까워진 것 같다.”며 겸손한 마음을 내치는가 하면, “내 스스로도 내가 많이 부족하다고 느꼈는데, 그 부분을 선배님들께서 많이 도와주셔서 장도한 캐릭터가 더 잘 살 수 있었던 것 같다.”고 스태프들에 대한 노고에 감사를 전했다.

마지막으로, 김영광은 지켜보는 컨셉에서 벗어나 카메라를 바라보며 “그동안 시청해주셔서 너무나 감사드리고, 저 또한 굉장히 즐거운 드라마였기 때문에 많이 행복했습니다. 앞으로도 좋은 드라마, 작품으로 찾아뵙도록 하겠습니다.”라고 마무리했다.

이날 V앱 방송은 극 전개상 뒤에서 모든 것을 계획하는 캐릭터 특성상 누군가를 늘 지켜봐 왔던 김영광은 이를 종영 소감에 활용해보자고 직접 아이디어를 내며 마지막까지 작품과 캐릭터에 대한 애정을 내비쳐 현장 관계자를 놀라게 했다는 후문이다.

한편, MBC 월화드라마 ‘파수꾼’은 오늘 11일(화) 밤 10시 마지막 회가 방송된다.


글 성진희 기자 / geenie623@chosun.com


Copyright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제 및 재배포 금지


키워드 드라마 , 파수꾼 , 김영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