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뮤직
샤이니 키, '파수꾼' 종영소감 "첫 공중파 드라마, 값진 경험과 많은 배움 얻은 작품"
기사입력 : 2017.07.12 오전 9:45
사진 : 샤이니 키 / 드라마 '파수꾼' 제공

사진 : 샤이니 키 / 드라마 '파수꾼' 제공


샤이니 키가 MBC 월화드라마 ‘파수꾼’(극본 김수은, 연출 손형석 박승우) 종영 소감을 밝혔다.

지난 11일 막을 내린 ‘파수꾼’에서 천재 해커 ‘공경수’ 역으로 열연을 펼친 키는 “’파수꾼’으로 첫 공중파 드라마에 출연해 정말 값진 경험을 했고, 많은 것을 배웠다. 시청해 주신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 드린다”며 “많은 분들의 응원을 받은 만큼 더 노력하고 발전해서 앞으로도 좋은 모습 보여드리겠다”고 종영 소감을 전했다.

더불어 “처음에는 ‘천재 해커’ 역할이 부담도 되고 어떻게 표현해야 할지 고민이 많았다. ‘공경수’라는 캐릭터가 단순히 밝기만 한 게 아니라, 슬픔과 진지함을 동시에 보여줘야 하는 장면들도 있었기 때문에 연기에 대해 많이 고민하고 생각할 수 있었던 기회였다”고 캐릭터와 드라마에 대한 애정을 나타내기도 했다.

키는 이번 드라마에서 범죄자들을 감시하고 잡는 조직 파수꾼의 일원으로 활약하며 능청스럽고 귀여운 모습부터 슬픔과 분노, 후회 등 다양한 감정을 자연스럽게 연기해 시청자들의 호평을 얻었다.

또한 키는 오는 8월 막을 올리는 연극 ‘지구를 지켜라’  앙코르 공연에 합류, ‘병구’역으로 무대에 올라 브라운관에 이어 연극에서도 활약할 예정이어서, 가수는 물론 연기자로서 보여줄 앞으로의 모습이 기대를 모은다.


글 성진희 기자 / geenie623@chosun.com


Copyright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제 및 재배포 금지


키워드 드라마 , 파수꾼 , 샤이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