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페셜
[종합①] 스물다섯 이지은의 감성으로 가득 찬, 아이유 '팔레트'
기사입력 : 2017.04.21 오후 5:52
아이유 음감회 종합1 / 사진: 조선일보 일본어판 이대덕 기자, pr.chosunjns@gmail.com, 페이브 제공

아이유 음감회 종합1 / 사진: 조선일보 일본어판 이대덕 기자, pr.chosunjns@gmail.com, 페이브 제공


아이유(IU)의 '팔레트'에는 스물 다섯살 아이유의 감성이 가득 담겨 있었다. 아이유 본인이 직접 프로듀싱을 맡아, 자신의 순간이라는 '물감'들로 하나의 '팔레트'를 다채롭게 채웠다.


21일 서울 마포구 서교동 메세나폴리스 신한카드 판스퀘어 라이브홀에서는 네 번째 정규앨범 '팔레트(Palette)'를 발매하는 아이유(IU)의 음감회가 열렸다. 아이유는 "음감회로 인사를 드리는 것은 오랜만인 것 같은데, 정말 너무 기분이 좋다"며 컴백 소감을 전했다.


이번 정규 4집은 지난 2015년 발매된 미니 4집 이후 1년 6개월 만의 일이고, 정규앨범으로 돌아온 것은 '모던타임즈' 이후 약 3년 반만의 일이다. '팔레트'에는 타이틀의 의미를 고스란히 담아냈다. 다채로운 색깔을 아이유의 감성으로 '팔레트'에 그려냈다.


아이유는 앨범 타이틀을 '팔레트'로 정한 것에 대해 "여러가지 색깔을 담고 있다는 의미이기도 하고, 처음 시작은 어렸을 때의 미술 시간에 그림보다 '팔레트'에 더 관심이 가고 예쁜거에요. 그래서 '팔레트' 자체가 도구면서 동시에 어떤 작품일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있었다. 거기에서 시작된 앨범이다"라고 설명하면서 "제가 참여한 어떤 앨범보다 곡이 좋은 것 같다. 스스로 마음에 들고, 자신도 있다"며 앨범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정식으로 '팔레트'를 발표하기에 앞서 아이유는 음반 내 첫 번째 선공개곡인 '밤편지'를 시작으로, 동갑내기 뮤지션 오혁과 함께 한 '사랑이 잘'을 발표하며 각종 음원차트를 '퍼펙트 올킬'하는 위엄을 보였다.


1차 선공개곡 '밤편지'는 서정적 기타 선율과 아이유의 목소리가 잘 어우러진 어쿠스틱 사운드의 포크 발라드 곡으로 작곡에는 김제휘와 김희원이 함께 참여했으며, 작사는 아이유가 직접 맡았다. 아이유는 '밤편지'에 대해 "정말 행복한 기분으로 쓴 곡이고, 들으면 기분이 좋아지는 곡"이라며 애정을 드러냈다.


2차 선공개된 '사랑이 잘'은 오혁과의 협업으로 화제를 모았다. 미니멀한 악기 구성의 R&B 넘버인 이 곡에서 아이유와 오혁은 직접 작사, 작곡에 참여해 현실적이면서도 감각적인 가사와 멜로디를 주고 받으며 권태기 남녀의 갈등을 긴장감 있게 표현했다. 아이유는 "와일드하면서도 따뜻한 오혁의 목소리가 잘 어울릴 것 같다고 생각했다"면서 "동갑내기 친구이고, 실제로도 편한 사이라 조금의 의견 마찰이 있기는 했지만 잘 절충해서 서로 만족한 결과가 나온 것 같다"고 답했다.


아이유 '밤편지', '사랑이 잘'은 선공개 된 이후 '퍼펙트 올킬'이라는 위엄을 달성한 것도 모자라, 발매 후 수일이 지난 지금까지도 차트 최상위권에 자리하며 메가히트를 기록하며 명불허전 음원퀸의 파워를 입증했다. 아이유는 '음원퀸'이라는 수식어에 대해 "저한테 주는 말이라고 생각하지 않아서, 저 역시 끼워주면 기분이 좋다. 저에게 하는 말이라고 생각하지 않아서 부담을 느낀 적이 없다"고 재치있는 답변을 내놓았다.


그리고, 드디어 오늘 오후 6시에 베일을 벗는 정규 4집 '팔레트'는 앨범과 동명의 타이틀인 '팔레트'와 '이름에게'를 더블 타이틀곡으로 선정했다. 먼저 '팔레트'는 감각적이고 포근한 신스팝 사운드로, 스물다섯 아이유의 진솔한 이야기를 담아냈다. 아이유가 프로듀싱 참여했으며 랩 메이킹 및 피처링에 지드래곤이 참여했다.


또 다른 타이틀 '이름에게'는 거대한 사운드를 뚫고 나오는 아이유의 목소리가 진한 위로와 감동을 선사하는 곡이다. 아이유의 오랜 음악적 파트너 이종훈이 작곡을 맡았으며, 아이유와 김이나가 공동 작사 참여했다.


이 밖에도 이번 앨범에는 기분좋은 시작을 알리는 '이 지금', 함께 작품을 하며 인연을 맺은 김수현이 뮤직비디오에 출연하며 화제를 모은 '이런 엔딩', 농담을 건네듯 재기발랄한 사운드의 신스팝 '잼잼', 술 냄새가 강하게 풍기는(?) 인디팝 트랙인 'Black Out', 마음이 아프더라도 마침표를 찍겠다는 다짐을 담은 발라드곡 '마침표', 아티스트 이병우의 내공을 느낄 수 있는 '그렇게 사랑은' 등 총 10곡이 담긴다.


말 그대로 화려한 콜라보 라인업이다. 아이유는 자신의 프로듀싱한 작품임에도 불구하고, 여러 아티스트와 협업을 한 것에 대해 "다양하게 담고 싶었고, 집중력 있는 앨범을 만들려고 하다보니까 제 곡은 많이 빠지게 됐다. 온전히 저로 채우기 보다는 다른 아티스트에게 곡도 받아서 해보고 싶었고, 실제로도 구현이 되서 만족하는 부분"이라고 답했다.


[종합②] 아이유 "생각을 이야기하는 가수가 되고 싶다" 기사와 이어집니다.


글 하나영 기자 / hana0@chosun.com


Copyright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제 및 재배포 금지


키워드 아이유 , 팔레트 , 음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