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뮤직
손나은 논란 해명, "폰케이스 브랜드 협찬…담배는 스태프의 것"
기사입력 : 2018.02.13 오후 4:33
손나은 논란 / 사진: 손나은 인스타그램

손나은 논란 / 사진: 손나은 인스타그램


손나은 논란 해명했다.


13일 손나은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아침 부은 얼굴 'GIRLS CAN DO ANYTHING'"이라는 글과 함께 자신의 모습이 담긴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손나은이 들고 있는 폰케이스에는 그가 사진을 게재하며 올렸던 문구와 같은 'GIRLS CAN DO ANYTHING'이라는 문구가 적혀 있다. 손나은이 해당 사진을 게재하자 일부 누리꾼이 손나은에게 페미니스트를 선언하는 것이냐는 내용의 댓글을 달았고, 그로 인해 갑론을박이 벌어졌다.


또한, 사진에 포착된 담배 역시 손나은의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되기도 했다. 이에 대해 손나은은 "페미니즘 굿즈가 아니다. 미국 브랜드 행사에 갔다가 받은 '쟈딕 앤 볼테르'의 굿즈"라면서 "촬영 차 갔던 브랜드 측으로부터 이 케이스를 협찬 형식으로 받았다"고 해명했다. 실제 손나은이 들고 있는 폰케이스는 해당 브랜드 홈페이지에서 판매되고 있다.


이어 "식탁 위에 있던 담배도 현지에서 함께하고 있는 스태프의 것"이라고 해명했다.


한편 손나은은 최근 화보 촬영차 미국 뉴욕으로 떠났다.


글 더스타 하나영 기자 / hana0@chosun.com


Copyright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제 및 재배포 금지


키워드 손나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