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방송
하리수, 한서희 비난 사과…"자궁적출 발언 죄송"(전문)
기사입력 : 2017.11.13 오후 2:42
하리수가 한서희를 비난하면서 벌어진 논란에 사과했다. / 사진: 하리수 인스타그램

하리수가 한서희를 비난하면서 벌어진 논란에 사과했다. / 사진: 하리수 인스타그램


방송인 하리수가 연예인 지망생 '한서희'를 비난하면서 벌어진 논란에 사과했다.


하리수는 13일 인스타그램에 "오늘 페북에서 (한서희 관련) 기사가 뜬걸 보고 많이 속상했다. 감정이 격했다"고 전했다.


또한 하리수는 '트랜스젠더는 여성이라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한 한서희에 대해 "지금은 연습생이더라도 데뷔 후에는 연예인 후배일 테고, 앞으로 볼 수도 있겠죠. 전 그 친구(한서희)의 페미니스트 활동에 대해 이야기를 하고 싶었던 건 아니다"고 말했다.


다만 "어느 트렌스젠더와 개인적으로 나눈 이야기 캡쳐본과 (한서희의) 인스타에 남긴 글에 성기에 대한 글, 주민번호와 자궁에 대한 글들을 보면서 '꼭 이렇게 까지 했어야 했나' 안타깝고 아쉬웠다"고 말했다.


하리수는 '자궁적출' 발언이 문제된 것에 대해 "자궁이 없으면 여자가 아니라는 대화 내용이 있었기에 얘기를 한 것"이라며 "절대 암환자분이나 병 때문에 자궁적출하신 분들을 비하한 게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끝으로 그는 "처음부터 그냥 페미니스트 인권에 트렌스젠더 인권을 해달라 이런 얘기도 아니였고, 그런 일을 굳이 공개적으로 말할 필요는 없지 않았나 하는 마음이었다. 여성인권에 앞장서시고 힘쓰는 모든 분들께 죄송하단 말씀드린다"고 사과했다.


한편 하리수는 최근 한서희가 쓴 글을 자신의 SNS에 공개하며 "본인이 공인이라는 연예인 지망생이라면 본인의 발언이 미칠 말의 무게가 얼마가 큰가를 생각해 봐야 한다. 이 사람(한서희)의 인성도 저지른 행동도 참으로 안타까울 뿐"이라며 "(제) 주민등록번호 (뒷자리) 2 맞다. 또 병 때문에 혹은 암에 걸려 자궁적출 받으신 분들도 계신데 저 글(한서희의 글)에 따르면 그분들도 다 여자가 아닌 건가? 저 페미니스트도 뭐도 아니고 논쟁도 하고 싶지 않다"고 말했다.


◆다음은 하리수 사과글 전문


오늘 페북에서 기사가 뜬걸 보고 많이 속상했습니다.


지금은 연습생이더라도 데뷔후에는 연예인후배일테고 앞으로 볼수도 있겠죠?! 전 그 친구의 페미니스트 활동에 대해 이야기를 하고 싶었던건 아니구요!


다만 어느 트렌스젠더와 개인적으로 나눈 이야기캡쳐본과 본인 인스타에 남긴글에 성기에 대한글들 주민번호와 자궁에 대한 글들을 보면서 꼭 이렇게 까지 했어야 했나 하고 안타깝고 아쉬웠습니다! 지금도 물론 같은 마음이구요.


제가 한 발언에 화가나신 분들 많으시죠. 제가 갑자기 의도와 다르게 악플들을 받다보니 너무 감정이 격해서 글을 잘못 썼었네요.


페미니스트가 아니라는둥 자궁적출에 관한 이야기등 제 스스로 한마디 한마디에 책임감이 크다는걸 다시한번 느끼며 죄송하다는 말 드립니다.


암에걸리거나 병으로 자궁을 적출한 얘기를 한 이유는 자궁이 없으면 여자가 아니라는 대화 내용이 있었기에 얘기를 했던거예요...


제가 절대 암환자분이나 병때문에 자궁적출하신분들을 비하한게 아닙니다... 처음부터 그냥 페미인권에 트젠인권을 해달라 이런 얘기도 아니였구요.


그런일을 굳이 공개적으로 말할 필요는 없지 않았나 하는 맘이였어요. 다시한번 여성인권에 압장서시고 힘쓰는 모든분들께 죄송하단말씀 드립니다.


글 더스타 장은경 기자 / eunkyung@chosun.com


Copyright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제 및 재배포 금지


키워드 하리수 , 한서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