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트렌드
한서희, 유아인 저격 글 화제 "여성이니 여성인권에만 힘써"
기사입력 : 2017.11.27 오전 10:58
한서희, 유아인 저격 글 화제 / 한서희 인스타그램, 조선일보일본어판DB

한서희, 유아인 저격 글 화제 / 한서희 인스타그램, 조선일보일본어판DB


그룹 '빅뱅'의 멤버 탑(최승현)과 대마초 흡연 혐의를 받아 화제를 모았던 걸 그룹 연습생 출신 한서희가 이번엔 유아인을 저격했다.

한서희는 27일(오늘) 오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ㅋㅋㅋㅋㅋㅋ아 삼촌!!”이라는 글과 함께 유아인이 ‘한읍읍 시녀들 또 난리치고 있네 진짜.. 한심’이라는 댓글에 좋아요를 누른 화면을 캡처한 사진을 업로드했다. '한읍읍'은 한서희를 지칭하는 말이다.

최근 유아인과 한서희는 소셜미디어네트워크를 통해 '페미니즘' 문제를 두고 설전을 펼쳐 눈길을 샀다. 한서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유아인이 여성의 사회적 위치에 대해 언급한 내용과 함께 “여성이니까 여성 인권에만 힘쓴다. 페미 코스프레하고 페미 이용한 건 내가 아니다”라고 유아인의 입장을 비판하는 글을 게재했다.

이에 유아인은 “웃는 얼굴에 침 뱉지 말라고, 그냥 이거 드시라고 #떡밥. 내일 또 삭제 해드린다고, 그 분노 마음껏 태우시라고 다시 전해드리는 #선물(알약)”이라는 내용의 글을 게재했다.

이를 본 네티즌은 #선물 뒤에 그려진 알약 이모티콘에 주목하며 탑과 대마초 흡연 혐의를 받은 한서희를 비아냥 한 것이 아니냐고 추측하고 있다.

한편 한서희는 최근 방송인겸 가수 하리수와의 페미니스트 발언으로 네티즌의 뭇매를 맞은 바 있다. 지난 9월에는 빅뱅 탑과 대마초를 피워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징역 3년에 집행유예 4년, 보호관찰 120시간, 추징금 87만 원을 선고받았다.


글 더스타 성진희 기자 / geenie623@chosun.com


Copyright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제 및 재배포 금지


키워드 한서희 , 유아인 , 빅뱅 , , 대마초 , 페미니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