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무비
'원라인' 임시완, "진구 형 따라가려면 한참 멀었다"
기사입력 : 2017.03.20 오후 7:51
사진 : (좌부터) 임시완 진구 박병은 순 / 조선일보일본어판DB

사진 : (좌부터) 임시완 진구 박병은 순 / 조선일보일본어판DB


영화 <원라인>에서 꽃미남 사기대출 전문가 '민대리'로 완벽 변신한 임시완이 함께 호흡을 맞춘 진구를 비롯한 선배 배우들에 대한 존경심을 드러냈다.

20일 오후 2시, 서울 롯데시네마 건대입구 6관에서는 영화 <원라인>(감독 양경모)의 언론시사회가 열려, 양경모 감독을 비롯해 배우 임시완, 진구, 박병은, 이동휘, 김선영 등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원라인>은 평범했던 대학생 ‘민재’가 전설의 베테랑 사기꾼 ‘장 과장’을 만나 모든 것을 속여 은행 돈을 빼내는 신종 범죄 사기단에 합류해 펼치는 짜릿한 예측불허 범죄 오락 영화이다.

임시완은 이날 시사회 직후 가진 간담회에서 "아직까지 진구 형을 따라가려면 난 한참 멀었다"라며 "따라가기 위해 앞으로 얼마나 더 많은 작품과 많은 연기 연습을, 연구를 해야 할지 모르겠다."고 겸손함을 보여주었다. 그는 이어 "다시 한 번 진구 선배님을 비롯해 함께한 많은 선배분들께 심심한 존경의 말씀을 드리고 싶다."고 덧붙였다.

진구는 "감독님과의 첫 미팅 때부터 힘을 빼고 연기를 하자고 입을 모았다"고 운을 뗐다. 그는 "미술팀이 꾸며준 극 중 미쟝센과 의상 등 모든 환경이 내가 연기하기 쉽게 준비가 되어 있었다. 덕분에 힘을 빼고 연기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연출을 맡은 양경모 감독은 두 배우에 대한 만족감을 드러냈다. 그는 "임시완씨는 '미생' 첫회를 보고 만나고 싶다고 연락했다. 만나서 이야기를 해보니 지금까지 작품에서 보여준 것과 달리 강인하고 예리한 부분들이 많이 있었다"라고. 양 감독은 또, 진구에 대해서는 "그간 진구 씨가 '태양의 후예'의 서상사 등을 통해 상남자의 이미지를 보여줬었는데, 그 반대로 부드럽고 능구렁이 같은 모습을 그리고 싶었다. 진구 씨는 내가 말하는 걸 스펀지처럼 빨아들이는 배우"라고 극찬했다.

<원라인>으로 데뷔 후 처음 주연급 배우로 자리 잡은 박병은은 극 중 희대의 악역 연기를 완벽히 소화, 주목을 받았다. 그는 "지금까지 주조연을 가려서 연기한 적은 없다. 내가 잘 할 수 있을 것 같다는 확신이 들어 이 작품에 출연하게 됐다"며 "극 중 강지원 캐릭터에 대해 이런저런 생각을 많이 했는데, 그저 돈과 명예를 따르는 인물로 단순하게 생각하고 연기에 몰입했다."고 밝혔다.

한편, 영화 <원라인>은 오는 3월 29일 개봉한다.


글 성진희 기자 / geenie623@chosun.com


Copyright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제 및 재배포 금지


키워드 한국영화 , 원라인 , 임시완 , 진구 , 박병은 , 이동휘 , 김선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