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방송
서우, 스폰서 악성 루머에 트라우마 "외식도 거의 안 해"
기사입력 : 2018.03.02 오전 10:05
서우 악성 루머 / 사진: KBS '해피투게더3' 방송 캡처

서우 악성 루머 / 사진: KBS '해피투게더3' 방송 캡처


서우가 악성 루머에 시달렸던 과거 일화를 공개했다.


1일 방송된 KBS2 '해피투게더3'는 '해투동-센 언니들' 특집으로 구하라, 이채영, 이다인, 서우가 출연했다.


이날 서우는 "난 워낙 안티팬으로 한 획을 그은 적이 있다"면서 "엄마랑 외출했는데 어떤 사람이 역할을 기억한 게 아니고 '쟤 스폰 받는 애'라고 했다. 아무 말 없이 모른 척했는데 엄마가 막 떨리는 게 보였다"고 충격적인 이야기를 꺼냈다.


서우는 이어 "지금도 아주 중요한 일 아니면 외식하는 일은 거의 없다. 트라우마가 생겼다. 엄마는 '네가 활동 안 해서 좋다. 나랑 같이 있어서 좋다'고 하는데 티가 난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서우는 "엄마를 위해, 가족을 위해서라도 더 열심히 활동해야겠다고 생각한다"는 자신의 각오를 전했다.


한편 KBS2 '해피투게더3'는 매주 목요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된다.


글 더스타 장은경 기자 / eunkyung@chosun.com


Copyright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제 및 재배포 금지


키워드 서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