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방송
'질투' 박환희, 새침한 9시뉴스 여자앵커로 완벽 변신
기사입력 : 2016.08.25 오전 9:43
사진: 박환희 / SBS '질투의 화신' 방송 캡처

사진: 박환희 / SBS '질투의 화신' 방송 캡처


배우 박환희가 '질투의 화신'을 통해 아나운서로 변신했다.


지난 24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질투의 화신'에서 박환희가 아나운서 금수정역으로 분해 귀여우면서도 새침한 연기로 매력을 발산했다.


박환희가 맡은 금수정역은 재벌 집 딸로 현재 9시 뉴스 여자 앵커로 최고 자리에 올라있는 인물.


이날 방송에서 박환희는 공효진(표나리 역)을 기상캐스터라 우습게보며 다른 아나운서들과 함께 견제했다. 또한, 박환희(금수정 역)는 과거 공효진(표나리 역), 서유리(홍지민 역), 서지혜(홍혜원 역)과 함께 아나운서 시험에 응시해 서지혜(홍혜원 역)와 둘만 합격해 기쁨을 표출했다.


'태양의 후예'의 간호사 역할로 얼굴을 알리고, '함부로 애틋하게'에 카메오로 출연했던 박환희가 이번 드라마 '질투의 화신'에서는 어떤 연기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훔칠지 귀추가 주목된다.


글 장은경 기자 / eunkyung@chosun.com


Copyright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제 및 재배포 금지


키워드 질투의화신 , 박환희